나무가 만든 피톤치드 효과가 과연 무엇이며 정말로 있을까?

피톤치드를 사람이 잘 이용하면 건강한 것은 확실하다. 사람이 피부로는 느끼지 못하나 숲 속에 가면 기분이 상쾌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휴양림에 근무하면서 느낀 점이라면 사람들이 숲에 와서는 화를 내거나 기분이 나빠하는 것을 볼 수가 없고 모두들 즐거운 마음으로 숲길을 거닐고 기쁜 마음으로 귀가한다는 것이다. 이것은 나무에서 생산되는 피톤치드 때문이고 숲이 가지고 있는 싱그러움과 숲의 정기를 느끼기 때문일 것이다.

그렇다면 나무는 무슨 이유로 피톤치드를 만들어 내는 것일까?

하찮은 미생물에서 만물의 영장인 인간에 이르기까지 생물이라는 존재는 생존하기 위한 다양한 기능을 가지고 있는데 피톤치드는 나무에게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비밀병기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즉 이러한 비밀병기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나무는 수백 수천 년도 살아갈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나무를 비롯한 모든 생물은 우리 인간이 알지 못하는 자기만의 오묘하고 섬세한 숨겨진 비밀병기, 자기만의 규칙을 철저하게 지키며 살아가는데 이것을 어떤 천재지변이나 인간의 인위적인 방해로 인하여 지키지 못하면 곧 도태된다. 또 나무가 울창한 숲 속에 들어가면 시원한 삼림향이 풍기는데 이것은 나무 주위의 포도상구균, 연쇄상구균, 디프테리아 따위의 미생물을 죽이는 휘발성 물질이라고 한다. 피톤치드는 인간에게 적합하도록 부작용도 없고 탈취, 살균력을 발휘하여 식물성장촉진, 상쾌감 촉진, 면역촉진 등의 힘을 갖게한다.

피톤치드의 효과로는

1. 상쾌감으로 자율신경의 안정에 효과적으로 작용하여 스트레스를 완화하며 간 기능을 개선하며 쾌적한 수면을 가져오게 한다.
2. 숲에서 사실 동물의 시체나 나무가 썩는 경우가 많아 악취가 나야 하는데 없는 이유는, 피톤치드의 공기청정과 탈취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3. 사람의 몸에 있는 곰팡이, 집 진드기 등의 아직 알지도 못하는 병원균들을 부작용 없이 깨끗이 처리한다.

20세기 초까지 많은 사람들의 목숨을 앗아간 폐결핵의 유일한 치료법은 숲 속에서 요양하는 것이었으며,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효과를 볼 수 있었다. 피톤치드는 식물이 내는 항균성 물질의 총칭으로서 어느 한 물질을 가리키는 말은 아니며, 여기에는 테르펜을 비롯한 페놀 화합물, 알카로이드 성분, 배당체 등이 모두 포함되고 어떤 식물이든 항균성 물질을 가지고 있고 따라서 어떤 형태로든 피톤치드를 함유하고 있다.

권태원 < 북부지방 산림관리청 청태산 휴양림 소장 >